(원문)

子游曰, 事君數, 斯辱矣, 朋友數, 斯疏矣.

자유왈, 사군삭, 사욕의, 붕우삭, 사소의.


(해석)

자유가 말하였다.

"임금을 섬김에 끈덕지면, 오히려 수치스러움을 당하고,

 벗을 사귐에 끈덕지면, 오히려 멀어진다."


(풀이)

 數는 숫자라는 뜻일 때는 '수'로 읽으나 본문처럼 번거롭고 자주한다는 뜻일 때는 '삭'으로 읽는다. 너무 자주 해서 끈덕지고 귀찮아지는 것이다. 

 끈덕지다는 것은 정도를 넘어선 것을 말한다. 집착한다는 뜻이다. 애정을 가지고 보살피는 것은 좋지만, 그게 집착이 되어서는 아무것도 안된다. 그 분별이 어렵다 하더라도.

 예기(禮記) 표기편(表記篇)과 장자(莊子) 산목편(山木篇)에 이르기를, "군자의 사귐은 담담하기가 물과 같고, 소인의 사귐은 달기가 단술과 같다. 군자는 담담함으로써 친밀하고, 소인은 감미로움으로써 쉽게 질린다."고 했다. 

 호인(胡寅)의 말에 따르면 "임금의 섬김에 간하는 말이 행해지지 않으면 마땅히 떠나야 하고, 벗을 인도함에 착한 말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마땅히 중지해야 하니, 번독함에 이르면 말한 자는 가벼워지고 듣는 자는 싫어한다. 이때문에 영화를 구하다가 도리어 욕을 당하고, 친하기를 구하다가 소원해지는 것이다."라고 했는데, 이 장에 대해 가장 상세한 해설이 될 듯 싶다.


<그래, 그러면 떠나는 게 맞다.>


 이인편은 모두 26장인데, 이 장만 빼고는 모두 공자의 얘기다. 그리고 이 장의 논조도 다른 장과는 사뭇 다르다. 후대에 끼워 넣은 것 같다.


 내일부터는 제5편 공야장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야장편(公冶長篇) 제2장  (0) 2013.09.14
공야장편(公冶長篇) 제1장  (0) 2013.09.13
이인편(里仁篇) 제26장  (1) 2013.09.12
이인편(里仁篇) 제25장  (0) 2013.09.11
이인편(里仁篇) 제24장  (0) 2013.09.10
이인편(里仁篇) 제23장  (0) 2013.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