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

子貢曰, 貧而無諂, 富而無驕, 何如. 子曰, 可也. 未若貧而好樂, 富而好禮者也. 子貢曰, 詩云, 如切如磋, 如琢如磨 其斯之謂與. 子曰, 賜也, 始可與言詩已矣. 告諸往而知來者也.

자공왈, 빈이무첨, 부이무교, 하여. 자왈, 가야. 미약빈이호악, 부이호례자야. 자공왈, 시운, 여절여차, 여탁여마, 기사지위여. 자왈, 사야, 시가여언시이의. 고제왕이지래자야.


(해석)

자공이 말하였다.

"'가난하면서도 아첨하지 않고,

 부유하면서도 교만하지 않다'

 이거, 어떻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쁘지 않다. 그러나

 '가난하면서도 악(樂)을 좋아하고,

 부유하면서도 예(禮)를 좋아한다.'

보다는 못하다."

자공이 말하였다.

"시경에 이르기를,

 '끊는 듯이 하고, 깎는 듯이 하며,

 쪼는 듯이 하고, 가는 듯이 한다.'

고 했는데, 그와 같은 것입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야, 이제 너와 함께 시를 논할 수 있겠구나. 지나간 것을 일러주었더니 다가올 것을 알아채니 말이다."


(풀이)

 논어 전편을 통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 중의 하나이다. 자공에 대해서는 이미 설명을 했고, 그 자공과 공자가 주고받는 대화다.

 이 장이 왜 여기 있을까? 나는, 이 바로 앞의, '먹는데 배부름을 구하지 않고, 사는 데 안락함을 구하지 않는다'거나, '행동에 민첩하고 말에 신중하다'는 군자상(君子像)이 나온 뒤인 것에 주목한다. 자공은 공자 문하에서 가장 부자이며, 가장 말을 잘하는 사람이다. 즉, 군자와는 약간 거리가 있는 사람인데, 그런 사람은 어떻게 '군자의 길'로 다가가야 할까?

 자공은 사람을 평가하기를 좋아한다. 그리고 엄청난 부자이지만, 자기 스스로는 교만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벌써 그 자체가 교만...-_- 그래서, 자기가 가장 좋아하고 존경하는 스승에게서 그것을 평가받고, 또 칭찬 받으려는 약간은 유아틱한 생각으로, 자기의 자랑인 교묘한 말솜씨 - 자공은 공문십철(孔門十哲 : 공자 문하에서 가장 뛰어난 10명의 제자) 중 하나로, 그 중에서도 언어 능력에 가장 뛰어났다고 평가받는 사람이다. - 를 통해 스승에게 넌지시 물어본다. 그것도 부유한 쪽만 물어보면 뽀록나니까 가난하면서 어쩌고저쩌고 부유하면서 어쩌고저쩌고... 네 글자씩 딱딱 댓구를 맞춘 것도 그 언어감각이 세련됨을 보여준다. 주제가 '부유하면서 교만하지 않다'는 쪽에 있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스승인 공자는 이런 제자를 충분히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나무라기보다는 일단 '나쁘지 않다'고 합격점을 준다. 그리고는 '그러나...' 하며 더 높은 생활 태도가 있음을 가르친다. 원문의 '악(樂)'이란 원래 음악을 의미하지만 여기서는 예술적인 것을 포함한 총괄적인 교양을 뜻하는 것이고, '예(禮)'라는 것도 겸손하고 예절바른 마음가짐을 의미하는 것이다. 호락(好樂)의 樂을 '즐길 락'으로 읽어 '가난하지만 즐거워한다'로 해석하는 쪽이 다수인데, 나는 따르지 않는다.

 가난하다고 하여 생존에 급급하기 보다 교양을 쌓고 인생을 즐기며, 부유하더라도 항상 겸손하고 예절바른 태도를 가지라는 것이다. '안 좋은 것을 하지 않는 것' 보다 '좋은 것을 행하는 것'이 훨씬 낫다.. 라는 말인데, 역시 제자가 한 말의 댓구를 맞추어 얘기하는 태도에서 제자에 대한 애정을 엿볼 수 있다.

 스승은 제자가 갈 길을 '이리 가라!' 하고 찔러 주면서 맹목적으로 따르게 하지 않는다. 그 수준에 맞게 길을 일러주고, 나머지는 스스로 깨닫게 할뿐이다. '바보에겐 일러줘 봤자 모를 것이고, 현자라면 가르쳐줄 필요가 없는 것'(어스시의 마법사 中)이다.

 그런데 이 영리한 제자는 스승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다. '시경에 이르기를... '어쩌고 하는 구절은 시경(詩經) 위풍(衛風) 기오편(淇奧篇)에 나오는데, 절(切)은 뼈를 끊는 것, 차(磋)는 상아를 깎는 것, 탁(琢)은 옥을 쪼는 것, 마(磨)는 돌을 가는 것을 말한다. 보통 '열심히 노력한다'는 뜻으로 쓰이는 절차탁마(磨)라는 말은 여기서 비롯된 것이다. 자공의 대답은 '스승님, 무슨 말씀인지 알겠습니다. 지금도 잘 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교만해지는 법 없이 더욱 겸손하라는 그런 말씀이시죠?' 라는 뜻이다. 스승은 기쁘다. 그냥 이름이 바로 튀어나온다. '사야! 내 너를 가르친 보람이 있구나!' 스승에게 있어 가장 행복한 순간이 아닐까. 


 자공 : 전 졸라 부자지만 교만하지 않습니다. 어때요?

 공자 : 괘안네, 부잔데 예의가 바르면 더 좋겠다만.

 자공 : 좀 더 노력하란 말이군요.

 공자 : 오올 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정편(爲政篇) 제1장  (0) 2013.06.29
학이편(學而篇) 제16장  (0) 2013.06.28
학이편(學而篇) 제15장  (1) 2013.06.27
학이편(學而篇) 제14장  (0) 2013.06.26
학이편(學而篇) 제13장  (0) 2013.06.25
학이편(學而篇) 제12장  (0) 2013.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