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曾子曰, 以能問於不能, 以多問於寡, 有若無, 實若虛, 犯而不校, 昔者吾友嘗從事於斯矣.

증자왈, 이능문어불능, 이다문어과, 유약무, 실약허, 범이불교, 석자오우상종사어사의.


(해석)

증자가 말하였다.

“재능이 있으면서도 없는 자에게 묻고, 학식이 많으면서도 적은자에게 물으며, 도를 지녔으면서도 없는 듯이 하고, 가득 차 있으면서도 텅 빈 듯이 하며, 누가 그에게 잘못을 저질러도 따지지 않는다. 옛적 내 친구는 이런 일을 했다.”


(풀이)

 훌륭한 사람이다. 군자란 어떤 사람인가?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의 하나로 보아도 될 것 같다. 그 모델이 된 ‘옛적 내 친구’는 누구일까? 학자들의 의견은 ‘안회’라는 것으로 거의 일치되고 있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고, 화를 다른 이에게 옮기지 않는’ 인간상과 이 말을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태백편(泰伯篇) 제 3 장  (0) 2013.12.25
태백편(泰伯篇) 제 2 장  (0) 2013.12.24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曾子有疾, 孟敬子問之. 曾子言曰, 鳥之將死, 其鳴也哀, 人之將死, 其言也善. 君子所貴乎道者三, 動容貌, 斯遠暴慢矣, 正顔色, 斯近信矣, 出辭氣, 斯遠鄙倍矣. 籩豆之事, 則有司存.

증자유질, 맹경자문지. 증자언왈, 조지장사, 기명야애, 인지장사, 기언야선. 군자소귀호도자삼, 동용모, 사원폭만의, 정안색, 사근신의, 출사기, 사원비배의. 변두지사, 즉유사존.


(해석)

증자가 병이 들어, 맹경자가 문병을 오자, 증자가 말했다.

“새가 죽을 때 그 울음소리는 슬프며, 사람이 죽을 때 그 말은 착하다고 하였습니다.

군자는 살아가는 데에 소중한 도가 셋 있습니다.

용모를 단정히 하여 난폭과 교만에서 멀어야 하며,

얼굴 표정을 엄정히 하여 신의에 가까워야 하며,

말을 부드럽게 하여 천박함과 이치의 어긋남에서 멀어야 합니다.

제기(祭器) 다루는 일 같은 것은 그 일을 맡은 이에게 맡겨두면 됩니다.”


(풀이)

 앞장과 같은, 증자가 병으로 죽기 전의 상황이다. 노나라의 실권자 중 하나인 맹경자가 병문안을 왔다. 맹경자는 노나라 삼환(三桓 : 실력자인 계씨, 맹씨, 숙씨의 세 가문) 중 맹씨 집안의 이 당시 당주로, 이름은 첩(捷)인데, 공자에게 인재 등용을 의뢰한 적이 있는 맹무백의 아들이다. 아버지 맹무백도 좀 터프한 면이 있는 사람이었는데, 이 아들도 만만치 않다. 자기가 모시는 임금인 노나라 도공(悼公)이 죽어, 신하로서 임금의 상을 입을 때의 일인데, 당시 상례(喪禮)중의 식사는 죽을 먹는 것이 예(禮)이고 상식이었다. 그런데 이 맹경자의 말은 상식을 벗어난 것이었다.


 “죽을 먹는 것이 천하의 모든 사람들이 지키는 예인 줄은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 세 집안의 사람들이 임금에게 신하의 예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은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다. 여기서 노력하여 죽을 먹고 수척해 보이는 일은 나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본심에서 수척해졌다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평소대로 식사를 하겠다.”

 - 이게 뭔 또라이 같은 소리야?

 요컨대, 마음에도 없는 겉치레로 위선을 떠느니, 공경하는 마음이 없는 본심대로 무례하게 굴겠다는 것이다. 좋게 말하면 지나치게 솔직한 남자고, 나쁘게 말하면 천하의 개쌍놈 같은 소리다.

 그런 맹경자가 문병을 오자, 증자는 이왕 죽을 몸이고 하니 직언을 하기로 마음 먹는다. 그냥 ‘증자왈’이 아니고 ‘증자언왈’이라고 한 것도 그 엄숙한 말을 강조하는 의미이며, ‘새가 죽을 때는...’으로 시작하는 속담을 인용하는 것도 ‘귓구멍 열고 잘 들으라’는 뜻이다.


 아마 저 세가지의 말은, 맹경자가 평소 지키지 않는 것들이었을 것이다. 난폭하고 교만한 성품이 옷차림에서 드러났을 것이고, 얼굴에 장난기와 비아냥이 가득하여 도무지 믿음직해 보이지 않았을 것이며, 천박하고 사리에 어긋나는 말을 거친 말투로 내뱉는 사람이었을 것이다. 증자는 마치 아버지가 아들을 타이르듯 말한다. 그러지 말라. 그러지 말라고.


 그 뒷말, ‘제기를 다루는 것은 담당자에게 맡기면 된다’는 말이 재미있다. 맹경자는 죽 사건에서도 봤듯, 겉치레 예의범절을 싫어하는 사람이었다. 무슨 의식이나 예법을 싫어하는 성격이었으리라. ‘마음이 없으면 그깟 게 다 뭔 소용이냐’는 이 남자에게, 증자는 ‘하기 싫은 그런 것은 그럼 잘 하는 사람에게 맡기고, 너는 니 몸가짐 마음가짐이나 다잡아라.’라고 말해주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태백편(泰伯篇) 제 3 장  (0) 2013.12.25
태백편(泰伯篇) 제 2 장  (0) 2013.12.24
태백편(泰伯篇) 제 1 장  (0) 2013.12.22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曾子有疾, 召門弟子曰, 啓予足. 啓予手. 詩云, ‘戰戰兢兢, 如臨深淵, 如履薄氷.’ 而今而後, 吾知免夫. 小子.

증자유질, 소문제자왈, 계여족. 계여수. 시운, ‘전전긍긍, 여림심연, 여리박빙.’ 이금이후, 오지면부. 소자.


(해석)

증자가 병에 걸리자, 제자들을 불러 말했다.

“내 발을 보아라. 내 손을 보아라. 시에 이르기를 ‘두려워하고 조심하여, 깊은 연못에 임하듯, 얇은 얼음 위를 걷듯 하라’고 되어 있는데, 지금 이후로 나는 그런 것을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얘들아!”


(풀이)

 신체발부(身體髮膚)는 수지부모(受之父母)니 불감훼상(不敢毁傷)이 효지시야(孝之始也)... 몸과 머리털, 피부는 모두 부모님으로부터 받은 것이니 감히 훼손하거나 상하게 하지 않는 것이 효의 시작이다. 증자는 논어세계에서 뿐만 아니라 거의 역대급, 올타임 레전드급의 효자다. 그 아비는 미친 사람이라고 일컬어지는 증석(曾析)으로, 툭하면 아들을 두들겨 팼다는 얘기가 들리는, 수준 이하의 부모였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아들의 효성이 퇴색하지는 않는다.


 그 효자가 늙어 죽을 때가 다 되어서, 자기의 몸이 온전함을 기뻐하고 감사하며 그 제자들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그리고 안도한다. 나는 이제 더 이상 그런 것을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 부모님이 주신 몸을 온전하게 잘 쓴 채로 죽을 수 있구나.. 하는 거다.


 나는 이 장을 읽을 때, 이 답답하기 짝이 없는 효자를 측은하게 여겼다. 이쯤되면 효(孝)니 불효니 하는 문제가 아니라, 강박관념에 가깝지 않을까. 죽을 때까지 한 가지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스승을 보는 제자들은 또 어떤 생각이었을까. 거기에 완전히 감화되어 있었을까. 아니면 스승의 아집을 안쓰럽게 생각했을까.

 이후, 다섯 장은 모두 증자의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태백편(泰伯篇) 제 3 장  (0) 2013.12.25
태백편(泰伯篇) 제 2 장  (0) 2013.12.24
태백편(泰伯篇) 제 1 장  (0) 2013.12.22
술이편(述而篇) 제 37 장  (0) 2013.12.2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