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子曰, 好勇疾貧, 亂也. 人而不仁, 疾之已甚, 亂也.

자왈, 호용질빈, 란야. 인이불인, 질지이심, 란야.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용맹을 좋아하고 가난을 싫어하면 난을 일으키며,

사람이 어질지 않다고 해서 그것을 너무 미워하면 난을 일으킨다.”


(풀이)

 당장 먹고 살 길이 막막한데, 손에 쥐어진 것이 칼 한 자루라면, 그 사람은 무슨 생각을 먼저 떠올릴까. 범죄의 당위성을 이야기하자는 것이 아니라,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사람의 심리를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사흘 굶어 담 넘지 않는 사람 없다’는 말이 괜한 게 아니다.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은, 인간 이전, 생존을 충족시켰을 때 나오는 것일까. 


 그렇다면 과연 인간은 동물보다 어떤 점이 다르며 어떤 점이 나을까.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르다고 곧잘 주장하는 것, 감정의 문제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난을 일으키는 두 번째 이유, 그것은 바로 ‘누군가가 나를 너무 미워하는 것’이다. 내가 어질지 못한 것은 나도 안다. 하지만 그것을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 내 귀로 듣는다는 것은 생채기에 소금을 뿌리는 짓이다. 그리하여 감정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릴 때, 사람은 이성의 끈을 놓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2 장  (4) 2014.01.15
태백편(泰伯篇) 제 11 장  (0) 2014.01.11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