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

子曰, 篤信好學, 守死善道. 危邦不入, 亂邦不居. 天下有道則見, 無道則隱. 邦有道, 貧且賤焉, 恥也, 邦無道, 富且貴焉, 恥也.

자왈, 독신호학, 수사선도. 위방불입, 난방불거. 천하유도즉현, 무도즉은. 방유도, 빈차천언, 치야, 방무도, 부차귀언, 치야.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독실하게 믿으면서 배우는 것을 좋아하고, 목숨을 걸고 도(道)를 지켜낸다.

위험한 나라에는 들어가지 아니하고, 어지러운 나라에는 살지 않는다.

천하에 도가 있으면 곧 자신을 나타내고, 도가 없으면 숨는다.

나라에 도가 있는데 가난하고 천한 것도 수치려니와,

나라에 도가 행해지지 않는데 부유하고 귀한 것 역시 수치다.”


(풀이)

 이 장에서 말하고자 하는 바, ‘군자로서 해야 할 도리’는 세 번째 문장, ‘천하에 도가 있으면 곧 자신을 나타내고, 도가 없으면 숨는다.’에 함축되어 있는데, 이는 “등용되면 도를 행하고, 그렇지 못하면 감추어 두어야 하는데, 그것을 행할 수 있는 이는 안회 너와 나 뿐이다.”(술이편 10장)라고도 말한 적이 있다. ‘안 되는 줄 아는 일이라도 옳은 일이면 행한다’는 유가(儒家)의 평소 가르침과는 어찌 보면 약간 거리가 있는데, 오히려 도가(道家)의 말에 가까워 보이기도 한다. 하긴, 공자의 문하에서 가장 도가적 색채가 짙은 사람이 바로 공자와 안회다.


‘위험한 나라에는 들어가지 아니하고, 어지러운 나라에는 살지 않는다.’라는 구절을 읽으면, 일견 옳은 말이다 싶다가도 어째 좀 한가한 소리인 것 같아 마음이 편치 않다. 이 나라 저 나라를 골라 살 수 있는 팔자 편한 사람이 어디 그리 흔하단 말인가. 다음의 말도 내 생각과 비슷할 것이다.

‘위태로운 나라에는 들어가지 말라고 했지만 이미 몸은 위태로운 나라에 들어와 있다. 

 어지러운 나라에는 살지 말라고 했지만 이미 몸은 어지러운 나라에 살고 있다.

 성현의 지혜도 땅과 때에 어긋나면 철벽에 수수깡화살을 쏜 것이나 같다.’

 이병주의 소설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구한말의 시인 민하(閔賀)가 한 말이다. 나고 자란 나라가 이미 위태롭고 어지러울 때, 어찌 그 나라를 쉽게 버릴 수 있다는 말인가.


나라에 도가 행해지고 있는데 (자신의 게으름과 무능으로) 가난하고 천하게 된 것은 글쎄, 그것을 수치라고 생각해야 할까. 그러나 ‘나라에 도가 행해지지 않을 때 부유하고 귀하게 된’ 자들을 보아 왔기에, 그것이 수치라는 것은 쉽게 알 수 있는 일이며, 나 또한 그런 부끄러운 삶은 살고 싶지 않다.

<부끄러운 줄을 알아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4 장  (4) 2014.02.07
태백편(泰伯篇) 제 13 장  (0) 2014.02.06
태백편(泰伯篇) 제 12 장  (4) 2014.01.15
태백편(泰伯篇) 제 11 장  (0) 2014.01.11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원문)

子曰, 三年學, 不至於穀, 不易得也.

자왈, 삼년학, 불지어곡, 불역득야.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3년 동안 학문에 힘쓰면, 관직을 얻지 못하더라도 얻은 것이나 다름없다.”


(풀이)

 고작 3년 공부로 관직을 얻거나, 그와 다름없는 무언가를 얻는다고 하면, 초등학교부터 대학졸업까지 16년간 죄수처럼 갇혀 공부하는 우리나라 학생들이 비웃을 일이다. 그들에게 왜 그리 쓸모없어 보이는 일을 굳이 그렇게 열심히 하려 드냐고 물어본다면, 아마 그들도 그 이유를 잘 모른다고 하거나, 남들이 하니까, 부모가 시켜서, 아니면, ‘살아남기 위해서’라고 할 것이다. 십수년을 죽을 각오로 하는 그 미친 짓이 ‘살아남기 위해서’라는 건 참 슬프고도 우스운 일이다. 그들이 하는 공부는 과연 공자가 말한 3년 공부와 무엇이 다르기에 그리 헛되단 말인가. 올해 학부모가 되는, 한 아이의 아버지로서, 이런 것을 의아해하지 않을 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4 장  (4) 2014.02.07
태백편(泰伯篇) 제 13 장  (0) 2014.02.06
태백편(泰伯篇) 제 12 장  (4) 2014.01.15
태백편(泰伯篇) 제 11 장  (0) 2014.01.11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원문)

子曰, 如有周公之才之美, 使驕且吝, 其餘不足觀也已.

자왈, 여유주공지재지미, 사교차린, 기여불족관야이.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주공(周公)만큼의 재능과 훌륭함을 지니고 있더라도, 교만하고 또 인색하다면 그것만으로도 다른 것은 볼 것도 없다.”


(풀이)

 말했다시피 주공 단은 공자의 롤 모델이자 이상형이고 인격완성의 궁극이다. 그 주공을 끄집어냈다는 것은 그 예시와 가정의 지극함을 나타낸다. 감히 같은 인류라고 말하기조차 조심스러운, 신(神)과 맞먹을 만한 훌륭한 인간이라 할지라도... 라는 정도의 가정이다. 그런데 그렇게 훌륭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두 가지 잘못을 갖고 있다면, 뭐 더 볼 것도 없다고 한다. 그 두 가지 잘못이란, 교만과 인색이다.


 교(驕)는 무례하고, 버릇없고, 잘난척하는 것이다. 교만해지면 가벼워지고, 또한 그릇되기 쉽다. 누군가 잘못을 말해주어도 귀담아 듣지 않고 바로잡지 않는다. 특히나 뛰어난 재주를 가지고 있는 자일 수록 교만은 쉽게 찾아오는 법이다.


 인(吝)은 욕심을 부리고 탐하여 아까워하는 것이다. 베풀지 않는다. 이러한 마음을 먹는다면 천하를 생각하기보다 자기 것만 챙기기 일쑤다. 어떤 군자도 그런 면모를 보였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3 장  (0) 2014.02.06
태백편(泰伯篇) 제 12 장  (4) 2014.01.15
태백편(泰伯篇) 제 11 장  (0) 2014.01.11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원문)

子曰, 好勇疾貧, 亂也. 人而不仁, 疾之已甚, 亂也.

자왈, 호용질빈, 란야. 인이불인, 질지이심, 란야.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용맹을 좋아하고 가난을 싫어하면 난을 일으키며,

사람이 어질지 않다고 해서 그것을 너무 미워하면 난을 일으킨다.”


(풀이)

 당장 먹고 살 길이 막막한데, 손에 쥐어진 것이 칼 한 자루라면, 그 사람은 무슨 생각을 먼저 떠올릴까. 범죄의 당위성을 이야기하자는 것이 아니라,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사람의 심리를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사흘 굶어 담 넘지 않는 사람 없다’는 말이 괜한 게 아니다. 인간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은, 인간 이전, 생존을 충족시켰을 때 나오는 것일까. 


 그렇다면 과연 인간은 동물보다 어떤 점이 다르며 어떤 점이 나을까.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르다고 곧잘 주장하는 것, 감정의 문제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난을 일으키는 두 번째 이유, 그것은 바로 ‘누군가가 나를 너무 미워하는 것’이다. 내가 어질지 못한 것은 나도 안다. 하지만 그것을 다른 사람의 입을 통해 내 귀로 듣는다는 것은 생채기에 소금을 뿌리는 짓이다. 그리하여 감정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릴 때, 사람은 이성의 끈을 놓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2 장  (4) 2014.01.15
태백편(泰伯篇) 제 11 장  (0) 2014.01.11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원문)

子曰, 民可使由之, 不可使知之.

자왈, 민가사유지, 불가사지지.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백성들로 하여금 따르게 할 수는 있어도 알게 할 수는 없다.”


(풀이)

 자, 이 장의 뜻은 뭘까.

 따르게 할 수는 있어도 알게 할 수는 없다.

 백성은 어리석으므로 계도해서 따라오게 할 수는 있지만, 깨우쳐 알게 할 수는 없다는 뜻일까. 

 뒤집어서 생각해보자. 

 알지 못한 채 따르게 할 수는 있다.

 이것은 국민의 눈과 귀를 막고 자기가 원하는 데로 끌고 갈 수 있다는 얘기 아닌가.

 과연 공자는 그러한 속 검은 소리를 한 것일까. 인의(仁義)를 말하고, 도덕을 말하며 군자연했지만 사실은 백성을 속여 고혈을 빨아먹으려는, 전근대적 봉건사회의 위정자일 뿐일까.

 나는 “불가(不可)” 두 글자, “할 수 없다”는 뜻을, “해서는 안된다.”로 해석해 보려 한다.

 그저 모르는 채 따르게 할 수는 있지만, 일단 백성이 ‘알게 된다면’ 결코 사악한 위정자의 꾀임에 따르지 않을 것이기에, ‘알게 해서는 안된다’고 한 것이 아닐까.

 이렇게 해놓고 보니 의심은 더욱 짙어진다. 공자도 결국 어쩔 수 없이 백성의 힘과 뜻을 무시했던 것일까. 

<그리고, 백성은 바보가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1 장  (0) 2014.01.11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원문)

子曰, 興於詩, 立於禮, 成於樂.

자왈, 흥어시, 입어례, 성어락.


(해석)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시로써 일어나고, 예로써 서고, 악으로써 이룬다.”


(풀이)

 인간됨의 형성과정을 말한다고 한다. 시와, 예와, 악을 배워야 비로소 인간다운 인간이라는 뜻이다. 그 전은 그럼... 뭐?


 공자는 시(詩)를 굉장히 중시한다. “너희는 왜 시를 배우지 않느냐?”(양화편 9장), “시를 배우지 않으면 말이 막힌다.”(계씨편 13장)를 보아도 알 수 있다.


 예(禮) 역시 마찬가지다. “예를 배우지 않으면 세상에 설 수 없다.”(계씨편 13장), “예를 모르면 세상에서 입신할 수 없으며, 말을 모르면 사람을 알 수 없다.”(요왈편 3장) 요컨대, 시, 예, 악이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교양이라는 소리다.


 아무도 모르겠지만 연재를 잠시 쉬었는데, 이 장을 다시 펼쳐 보니 왜 그런지 알겠다. 정말 재미가 없다. 내 경우, 논어에서 가장 견뎌내며 읽기 힘든 편들이 바로, 술이편, 태백편, 향당편인데, 지금 딱 그 가운데 와 있다. 이 다음 향당편을 과연 넘어갈 수 있을지가 의문이다. 그 사막같은 곳을 지나고 나면 글자 한자 한자가 다 보석같은 선진편, 안연편, 자로편이 나온다. 그렇기에 포기하기도 아쉬운 노릇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10 장  (0) 2014.01.10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원문)

曾子曰, 士不可以不弘毅, 任重而道遠. 仁以爲己任, 不亦重乎. 死而後已, 不亦遠乎.

증자왈, 사불가이불홍의, 임중이도원. 인이위기임, 불역중호. 사이후이, 불역원호.


(해석)

증자가 말했다.

“선비는 그 뜻이 크고 굳세지 아니하면 안되느니, 책임이 무겁고 갈 길이 멀기 때문이다.

인(仁)으로 그 임무를 삼으니 어찌 무겁지 아니한가.

죽은 후에야 그 길이 끝나니 어찌 멀지 아니한가.”


(풀이)

 선비된 자란, 남이 써 놓은 글줄이나 외고, 아는 척이나 하며 한 줌의 지식을 자랑하는 썩어빠진 소인배가 아니다. 평생을 지키며 완성해 가야할 덕목을 가슴에 품고,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묵묵히 지치지 않고 걸어가야 하는 것이다. 증자의 말 중에서는, “나는 하루에 세 번 반성한다.”와 함께 가장 좋아하는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9 장  (0) 2014.01.09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원문)

曾子曰, 可以託六尺之孤, 可以寄百里之命, 臨大節而不可奪也, 君子人與. 君子人也.

증자왈, 가이탁육척지고, 가이기백리지명, 임대절이불가탈야, 군자인여. 군자인야.


(해석)

증자가 말하였다.

“아버지를 여읜 어린 왕을 맡길 수가 있고, 나라의 명령을 맡길 수 있으며, 국난을 당하여도 그 뜻을 빼앗을 수 없다면, 군자라 할 수 있을까? 군자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풀이)

 6척을 요즘 알려진 척도(한 자 = 33.3cm)으로 계산하면 198cm이나 되는 큰 키지만, 저 당시 한 자는 20cm남짓이었다고 하니, 120~130cm 정도의 작은 키다. 미성년자임을 뜻한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잃고 즉위한 왕의 섭정을 맡겨도 좋을 사람이라고 한다. 그러한 마음가짐을 가진 데다, 국가의 명령을 맡길 만한 유능함을 갖추고, 국난을 당해서도 흔들리지 않는 굳건한 의지를 가진 사람. 그런 사람이 군자일까? 하고 스스로 묻고는, 그야말로 군자일 것이다, 라고 자답하고 있다.


 훌륭한 섭정의 대표격으로는, 공자의 아이돌인 주공 단이 있을 것이고, 그렇지 못한, 속 검은 사람의 예로는, 이 사람이 아닐까. 

<어찌, 내 얼굴에서 왕의 상이 보이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8 장  (0) 2014.01.08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태백편(泰伯篇) 제 3 장  (0) 2013.12.25

(원문)

曾子曰, 以能問於不能, 以多問於寡, 有若無, 實若虛, 犯而不校, 昔者吾友嘗從事於斯矣.

증자왈, 이능문어불능, 이다문어과, 유약무, 실약허, 범이불교, 석자오우상종사어사의.


(해석)

증자가 말하였다.

“재능이 있으면서도 없는 자에게 묻고, 학식이 많으면서도 적은자에게 물으며, 도를 지녔으면서도 없는 듯이 하고, 가득 차 있으면서도 텅 빈 듯이 하며, 누가 그에게 잘못을 저질러도 따지지 않는다. 옛적 내 친구는 이런 일을 했다.”


(풀이)

 훌륭한 사람이다. 군자란 어떤 사람인가?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의 하나로 보아도 될 것 같다. 그 모델이 된 ‘옛적 내 친구’는 누구일까? 학자들의 의견은 ‘안회’라는 것으로 거의 일치되고 있다. ‘같은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고, 화를 다른 이에게 옮기지 않는’ 인간상과 이 말을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7 장  (0) 2013.12.29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태백편(泰伯篇) 제 3 장  (0) 2013.12.25
태백편(泰伯篇) 제 2 장  (0) 2013.12.24

(원문)

曾子有疾, 孟敬子問之. 曾子言曰, 鳥之將死, 其鳴也哀, 人之將死, 其言也善. 君子所貴乎道者三, 動容貌, 斯遠暴慢矣, 正顔色, 斯近信矣, 出辭氣, 斯遠鄙倍矣. 籩豆之事, 則有司存.

증자유질, 맹경자문지. 증자언왈, 조지장사, 기명야애, 인지장사, 기언야선. 군자소귀호도자삼, 동용모, 사원폭만의, 정안색, 사근신의, 출사기, 사원비배의. 변두지사, 즉유사존.


(해석)

증자가 병이 들어, 맹경자가 문병을 오자, 증자가 말했다.

“새가 죽을 때 그 울음소리는 슬프며, 사람이 죽을 때 그 말은 착하다고 하였습니다.

군자는 살아가는 데에 소중한 도가 셋 있습니다.

용모를 단정히 하여 난폭과 교만에서 멀어야 하며,

얼굴 표정을 엄정히 하여 신의에 가까워야 하며,

말을 부드럽게 하여 천박함과 이치의 어긋남에서 멀어야 합니다.

제기(祭器) 다루는 일 같은 것은 그 일을 맡은 이에게 맡겨두면 됩니다.”


(풀이)

 앞장과 같은, 증자가 병으로 죽기 전의 상황이다. 노나라의 실권자 중 하나인 맹경자가 병문안을 왔다. 맹경자는 노나라 삼환(三桓 : 실력자인 계씨, 맹씨, 숙씨의 세 가문) 중 맹씨 집안의 이 당시 당주로, 이름은 첩(捷)인데, 공자에게 인재 등용을 의뢰한 적이 있는 맹무백의 아들이다. 아버지 맹무백도 좀 터프한 면이 있는 사람이었는데, 이 아들도 만만치 않다. 자기가 모시는 임금인 노나라 도공(悼公)이 죽어, 신하로서 임금의 상을 입을 때의 일인데, 당시 상례(喪禮)중의 식사는 죽을 먹는 것이 예(禮)이고 상식이었다. 그런데 이 맹경자의 말은 상식을 벗어난 것이었다.


 “죽을 먹는 것이 천하의 모든 사람들이 지키는 예인 줄은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 세 집안의 사람들이 임금에게 신하의 예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은 세상 사람들이 다 알고 있다. 여기서 노력하여 죽을 먹고 수척해 보이는 일은 나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본심에서 수척해졌다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평소대로 식사를 하겠다.”

 - 이게 뭔 또라이 같은 소리야?

 요컨대, 마음에도 없는 겉치레로 위선을 떠느니, 공경하는 마음이 없는 본심대로 무례하게 굴겠다는 것이다. 좋게 말하면 지나치게 솔직한 남자고, 나쁘게 말하면 천하의 개쌍놈 같은 소리다.

 그런 맹경자가 문병을 오자, 증자는 이왕 죽을 몸이고 하니 직언을 하기로 마음 먹는다. 그냥 ‘증자왈’이 아니고 ‘증자언왈’이라고 한 것도 그 엄숙한 말을 강조하는 의미이며, ‘새가 죽을 때는...’으로 시작하는 속담을 인용하는 것도 ‘귓구멍 열고 잘 들으라’는 뜻이다.


 아마 저 세가지의 말은, 맹경자가 평소 지키지 않는 것들이었을 것이다. 난폭하고 교만한 성품이 옷차림에서 드러났을 것이고, 얼굴에 장난기와 비아냥이 가득하여 도무지 믿음직해 보이지 않았을 것이며, 천박하고 사리에 어긋나는 말을 거친 말투로 내뱉는 사람이었을 것이다. 증자는 마치 아버지가 아들을 타이르듯 말한다. 그러지 말라. 그러지 말라고.


 그 뒷말, ‘제기를 다루는 것은 담당자에게 맡기면 된다’는 말이 재미있다. 맹경자는 죽 사건에서도 봤듯, 겉치레 예의범절을 싫어하는 사람이었다. 무슨 의식이나 예법을 싫어하는 성격이었으리라. ‘마음이 없으면 그깟 게 다 뭔 소용이냐’는 이 남자에게, 증자는 ‘하기 싫은 그런 것은 그럼 잘 하는 사람에게 맡기고, 너는 니 몸가짐 마음가짐이나 다잡아라.’라고 말해주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논어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편(泰伯篇) 제 6 장  (0) 2013.12.28
태백편(泰伯篇) 제 5 장  (0) 2013.12.27
태백편(泰伯篇) 제 4 장  (0) 2013.12.26
태백편(泰伯篇) 제 3 장  (0) 2013.12.25
태백편(泰伯篇) 제 2 장  (0) 2013.12.24
태백편(泰伯篇) 제 1 장  (0) 2013.12.22